최종편집 : 2020.07.05 |
송하진 전북도지사, 동성애 옹호·조장「전북사회적약자조례」입법예고 논란
2020/01/30 06:0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국가인권위원회」 및 「여성가족부」, 동성애자도 '사회적 약자'…결국 '동성애지원조례'
0.png
▲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전북사회적약자조례」 제정안을 입법예고 하였다. (사진=캡쳐)

지난 10일, 송하진 전라북도지사(이하 “도지사”라 한다)는 듣도 보도 못한 조례인 일명 「전북사회적약자조례」를 제정하기 위해 입법취지와 주요내용을 도민들에게 알려 의견을 듣고자 입법예고 하였다.

오늘 30일이 도민들의 의견을 듣는 마지막 날이다. 특별히 평소에 조례에 관심을 갖고 있는 시민이 아니고서는 조례가 입법예고 되었는지조차 알 수가 없어, 일각에선 꼼수 '조례정치'라는 소리를 듣고 있다. 이에 대한 제도적 수정이 시급한 실정이다.

e_582_196295_1489771642_i.png
▲송하진 전북도지사 (더불어민주당)

현재 수원, 경남, 충남, 속초, 삼척, 부산(동구/동래구), 의왕시, 서울(금천구/강남구), 대전(유성구), 남원시를 비롯해 주로 전국에서 각종 인권조례 제·개정을 시도하고 있는 정당은 더불어민주당이며, 이번 「전북사회적약자조례」 제정안을 입법예고한 송하진 도지사도 마찬가지로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지난 2017년 3월에도 '차별금지'의 근거를 관계법령인 「국가인권위원회법」으로 못박은 「전북인권조례 시행규칙」을 입법예고해 논란을 일으킨적이 있었다.(기사보기: https://bit.ly/2O6L5Ur)

문제가 되고 있는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조 3호에는 역차별을 조장하는 일명 독소조항들인, "종교(이단 포함), 임신 또는 출산(청소년 포함), 가족형태(동성결혼 포함), 사상 또는 정치적 의견(종북 포함), 전과(前科), 성적지향(동성애), 병력(病歷)" 등을 포함하고 있으며, 이 조항들에 대한 구별, 비판을 일체 금지시키고 있어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다. 「차별금지법」도 이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조 3호를 근거로 해 입법을 시도하고 있다.

특히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2017년부터 '국가인권기본계획'을 통해, △성적지향(동성애)과 성별정체성(트랜스젠더) 차별금지법 추진 △군대내 항문성교(동성애)를 금지하는 군형법 92조의 6 폐지 △종교의 다양성 차원에서 무슬림 군종장교 허용 △성전환 수술을 하지 않고 성별정정 가능토록 조건 완화 △트랜스젠더 호르몬 요법과 성전환 수술비용 국가부담 △학교, 공무원 등에게 동성애 인권교육 강화 △국가보안법 폐지 등을 추진하겠다고 하여 말썽을 빚고 있는 중이다.

이번에 입법예고된 「전북사회적약자조례」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사회적 약자'를 사회적 지위 등에서 열악한 위치에 있어 도움이 필요한 개인 또는 사회 집단 이라고 정의 내리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 「여성가족부」, 「경찰청」 등 정부관련 기관이나 정의당, 더불어민주당, 국내 모든 인권단체, 교육기관 등에서는 동성애자도 '사회적 약자'에 포함시켜 정책을 펼치고 있다. 결국 이 '사회적약자조례'는 '동성애지원조례'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도지사는 △도 내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하는 정책 사업에 관한 사항 △정책 추진을 위해 필요한 행정 및 재정상의 지원 방안 △그 밖에 '사회적 약자'의 복지향상을 위하여 필요한 사항 등에 필요한 정책을 개발, 추진토록 하였다.

또한 도 내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하는 정책 사업의 지원 방안, 도 내 '사회적 약자'의 복지향상을 위한 정책 개발 및 제도 개선에 관한 사항 등을 위해 '행복정책개발위원회'(이하 “위원회”라고 한다)를 두도록 하였다.

위원회는 도 예산으로 운영되며, '사회적 약자' 관련 기관 및 단체의 대표자 등을 포함해 공동위원장 2명과 15명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토록 하였으며, '사회적 약자' 이해관계인, 그 밖의 관계 전문가를 회의에 참석하게 하여 의견을 들을 수 있게 하였다. 결국 인권관련 단체들이 가장 많은 혜택을 볼 수 있게 만들었다.

일각에선 전국 지자체 등에서 '인권조례'가 강력한 반대에 부딪쳐 제정이 여의치 않으니까, '사회적 약자'라고 이름을 교묘히 바꿔 제정을 시도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한편 작년 2019년부터 전라북도 전주시에서는 '전주동성애퀴어축제'가 전국에서 가장 먼저 열리고 있는데, 반대하는 시민들이 많지 않아 점점 세가 확장되어 일부 서구사회들처럼 지역축제로써 자리를 잡아 가고 있는 형국이다.

이 조례의 제정안에 대하여 의견이 있는 단체나 개인은 오늘 30일까지 다음 사항을 기재한 의견서를 전라북도지사(참조 : 전라북도 사회복지과장)에게 제출하면 된다.

가. 의견 제출사항

1) 예고사항에 대한 항목별 의견(찬성 및 반대 의견과 그 이유)
2) 의견 제출자의 성명(단체인 경우 단체명과 대표자명), 주소, 전화번호

나. 의견 제출할 곳

1) 주  소 : 우 54968 / 전주시 완산구 효자로 225 전라북도청 사회복지과
2) 연락처 : 전라북도청 사회복지과(전화 : 063-280-2416, FAX : 063-280-2419)

다. 의견제출 방법 : 서면, 전화, 팩스, 직접 방문, 도 홈페이지 등 어느 방법이든 가능

라.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라북도청 사회복지과 담당자(063-280-2416)에게 문의

이 조례안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과 의견서 양식 등은 행정안전부 웹사이트(https://bit.ly/2uEFmOY)에 가면 볼 수가 있으며, 시민들의 의견도 직접 올릴 수가 있다.

[ 편집부 ]
편집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info@hopekorea.net
희망한국(https://www.hopekorea.net) - copyright ⓒ 희망한국.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희망한국뉴스 | 사업등록번호 : 경기아51354 (15.02.12) | 발행·편집인 : 김광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규 | Ω 10401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40 408호 | 대표전화 : 050-5814-1111 | 팩스 : 031-8038-4689 | info@hopekorea.net후원계좌 : 농협 351-0791-0006-63 희망한국
    Copyright ⓒ 2015 hopekorea.net All right reserved.
    희망한국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