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4 |
이슬람테러 조장 '인천검단스마트시티 사업' 철회하라
2016/10/28 20:0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언론들 친이슬람 정책의 문제점과 위험성을 시민들에게 알려야" 촉구
KakaoTalk_20161028_125944109.jpg

28일 오전 11시, 바른나라세우기국민운동(대표 정형만)을 비롯한 전국 시민단체들은 인천광역시 청사 앞에서 국민을 테러의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하여, 범국민 검단스마트시티 사업 철회를 촉구하는 시민대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시민대회에는 바른나라세우기국민운동 외 37 개 시민단체와 일반시민 등 약 200여명이 참석하여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단체 대표들의 발언과 성명서 낭독 및 구호제창으로 진행되었다.

이들 시민단체들의 요구사항을 보면 첫째, 대한민국 국토 개발을 신중히 검토하여 검증된 국내외 기업에 맡길 것. 둘째, 토지개발능력이 검증되지도 않은 두바이홀딩스나 실체도 없는 부동산 브로커 회사 KSC와의 협약진행을 즉각 중단할 것. 셋째, 굳이 외국계 자본이나 외국기업과 협약을 성사시키고 싶으면 지금까지 공사수주나 공사실적이 검증된 업체를 선정하고 자금출처가 종교성이 전혀 없는 자본을 유치할 것이다.

e.png

기자회견을 마친 후 각 시민단체 대표들은 인천시청담당자(책임자)를 면담하고, 국민을 테러의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하여 검단스마트시티 사업을 조속히 취소할 것을 강력히 주장하였다. 
 
한편, 기자회견 후 인천시청 앞에서 시내 4 거리 교차로 까지의 시가행진으로 피켓 시위와 전단지 배부를 통하여, 시민들에게 검단스마트시티 사업 및 친이슬람 정책에  따른 문제점을 홍보하며 시민들의 연대를 호소하였다.  

이번 대회를 주관한  바른나라세우기국민운동 정형만 대표는 “금번 시민대회가 검단스마트시티 사업 친이슬람 정책의 문제점과 위험성을 인식하고 현명한 정책결정을 내리기 바라며 언론과 시민들이 올바른 정보를 공유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검단스마트시티 사업 및 친이슬람 정책의 문제점과 위험성을 지속적으로 알리며 이러한 계획들이 취소되도록 시민들과 함께 노력하겠다. 언론들도 검단스마트시티 사업 및 친이슬람 정책의 문제점과 위험성을 시민들에게 바로 알리기를 바라며, KBS와 같은 공영방송 언론들이 이슬람의 위험성을 숨기고 이슬람을 계속 미화 홍보할 경우에는 이들 언론들에 대한 항의 시위도 시작하겠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내용이다.

 
-- 성 명 서 --

박근혜 정부 들어서 정부와 각 지자체 및 언론은 앞 다투어 제2의 중동 붐과 이슬람 자금 유치를 꿈꾸며, 실현 가능성도 없는 무모한 부동산 개발사업과 할랄육성정책을 발표해 국민들을 현혹하고 이슬람의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
 
이는 영국이나 프랑스 등 유럽국가의 이슬람화에 따른 심각하고 끔찍한 폐해를 바라보았던 온 세계인들이, 이슬람의 확산과 테러에 대해 불안해하고 있는 현실과는 동 떨어진 탁상행정의 산물이다.

무슬림들은 소수일 때(인구의 5% 이하)는 관광이나 문화, 교육, 금융 등을 통해 평화주의자를 가장하여 그 사회에 침투하기 시작하지만, 그들의 인구가 늘어나면(5 %이상) 그 나라의 법과 제도, 민주주의, 교육 등 모든 사회시스템을 거부하고 이슬람율법인 샤리아가 통치하는 사회를 이루고자 한다. 심지어 “민주주의를 참수(목을 따라)하라”고 외치기도 하며 필리핀 민다나오 섬처럼 분리 독립을 꿈꾸든지, 한 나라의 전복을 꿈꾸는 것이 세계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지자체가 이러한 사실을 무시하고 경제논리만을 앞세운 특정 종교(이슬람)의 확산을 도와주는 정책을 펼치는 것은, 국가치안과 국민의 안전에 심대한 위협을 가져올 뿐 아니라 남북평화통일까지도 물거품이 될 수 있다. 오늘날과 같은 추세로 정부와 지자체가 앞장서서 경제논리로 중동이나 파키스탄 인도네시아 등의 이슬람권 국가와의 경제협력을 강화해 나간다면, 한국의 이슬람화는 더욱 가속화 되어서 유럽의 프랑스나 영국 등과 같이 이슬람테러가 자주 발생하는 국가 될 수도 있다. 2015년 파리 및 2016년 파리 니스 해수욕장 테러 등의 테러범들의 양성소였던 벨기에의 몰렌베이크처럼, 한국이 이슬람 테러리스트의 소굴이 되어서 동북아 국가의 이슬람테러 거점국가로 전락할 수도 있다. 최근 이러한 심각성을 인식한 익산이나 대구에서는 할랄산업과 관련된 모든 정책을 취소 또는 보류하였다. 어찌하여 인천광역시의 시정을 이끌고 있는 유정복 인천시장은 대한민국과 인천시민의 의사에 반하여, 검단새빛도시에 이슬람금융자본을 유치함으로 이슬람을 끌어들여 위험을 자초하려 하는가? 이슬람을 단지 비즈니스로만 접근하여서 엄청난 고통을 겪고 있는 영국, 프랑스, 벨기에 등을 반면교사로 삼기 바란다.

오늘 인천시청 앞에서 나라를 사랑하고 미래를 걱정하는 시민들이 뜻을 모아, 대한민국과 인천시의 안보와 안전을 위해 이슬람자본을 끌어 들임으로써 테러 발생을 우려하는 국민과 시민들을 뜻을 받아들일 것을 강력하게 주장한다.


2016년 10월 28일
바른나라세우기국민운동


KakaoTalk_20161028_112657265.jpg

[ 편집국 ]
편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info@hopekorea.net
희망한국(https://www.hopekorea.net) - copyright ⓒ 희망한국.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네티즌 댓글
테러무서워요 님ㅣ2016.10.28 20:17:56 삭제
 1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희망한국뉴스 | 사업등록번호 : 경기아51354 (15.02.12) | 발행·편집인 : 김광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규 | Ω 10401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40 408호 | 대표전화 : 050-5814-1111 | 팩스 : 031-8038-4689 | info@hopekorea.net후원계좌 : 농협 351-0791-0006-63 희망한국
      Copyright ⓒ 2015 hopekorea.net All right reserved.
      희망한국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