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8 |
더불어민주당 고영인 의원, 국가인권위원회법…
국내 기업들 국가인권위로부터 인권인증 받아야…인권지원센터 만들어 인권홍보, 사업 등 수행
▲ 더불어민주당 고영인 의원 (경기 안산시 단원구갑) 서구에선 인권친화 기업들의 요구에 따르지 않으면 보이콧…꼼짝없이 이들의 입맛에 휘둘려 지난 8일,더불어민주당 고영인 의원(경기 안산시 단원구갑)은 부동산 투기로 당에서 제명된 윤미향 의원을 비롯해 같은 당 소속인 박광온,조승래, 김상희, 전용기, 최인호, 이장섭, 이용빈, 소병훈 이상 9인과 함께국가인권위원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2017년부터 '국가인권기본계획'을 통해, △성적지향(동성애)과 성별정체성(트랜스젠더) 차별금지…
예자연, "정부의 비대면 예배만 허용은 결국 …
특정 교회에 확진자 발생시 모든 교회를 폐쇄하는 것은 연좌제의 발상
▲ 김영길 사무총장(예자연)이 서울행정법원 앞에서 예배금지에 대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서류를 들고 있다. (사진=예자연 제공) ‘비대면 예배허용’이라는 말은 그럴듯하지만 결국 종교의 자유를 말살하는 것 지난 13일 오후 2시, 서울행정법원 앞에서는 '예배회복을위한자유시민연대'(이하 예자연) 주최로, ‘비대면 예배 허용’은 언어의 기만이며 결국 교회의 폐쇄를 뜻하는 것이라며, 대면 예배 금지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가처분 신청)을 위한 1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하 성명서 전문. --- 성 명 서 --- 교회는 예배를 포기할 수 없…

메인 탑

한수대, "5000명 공연은 허가하면서, 교…
정부를 비판하는 국민들과 한국교회를 정권의 적으로 규정…8000
▲ 주요셉 한수대 공동대표가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1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영상캡쳐) 청와대 경찰들, 1인시위 70미터이상 유지하지 않으면 사법처리 하…
국보법수호연대, "누구 좋으라고 국가보…
국가보안법 폐지는 북한 대남혁명의 핵심과제…미국, 독일, 일본
▲ 국회의사당 정문 앞 긴급 기자회견 현장모습 (사진=국가보안법수호자유연대 제공) 국가보안법으로 불편한 세력은 간첩이나 동조세력들이지 선량한 국민들은…
법무부는 낙태를 조장하는 가족관계등록…
의료기관 출산기피와 불법낙태 조장…외국인 신생아에 대해서만
▲ 행동하는프로라이프 로고 지난 24일, 낙태죄 폐지를 반대하고 대안입법을 통한 태아의 생명보호를 촉구하는 64개 시민단체의 연합단체인 '행동하는프로라이프'(…
국민들은 차별금지법(평등법) 반대…벌써…
작년 7월 반대 국민청원 10만 달성에 이어, 올핸 단 4일만에 10
▲ 더불어민주당 평등법(차별금지법) 반대 국민청원이 단 4일만에 10만을 달성했다. (사진=캡쳐) 국민들은 현명했다.정부의 하수인 역할이나 하는 KBS를 비롯한 공…
국민주권행동, "강릉시는 정동진에 중국…
중국도시(마을) 건설사업은 중국의 중국인에 의한 중국인을 위한
▲ 강릉시청 정문 앞 기자회견 현장모습 (사진=국민주권행동 제공) 최문순 강원도지사, 중국의 일대일로 사업에 편승 무분별한 중국투자 받아들여 논란 15…

한줄뉴스

한줄뉴스

많이본기사

많이 본 기사

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1
  • 2
  • 3
  • 4
  • 5
  • 6
  • 7
  • 8
  • 화제의 포토

    • 더보기

    섹션

    공지사항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희망한국뉴스 | 사업등록번호 : 경기아51354 (15.02.12) | 발행·편집인 : 김광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규 | Ω 10401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40 408호 | 대표전화 : 050-5814-1111 | 팩스 : 031-8038-4689 | info@hopekorea.net후원계좌 : 농협 351-0791-0006-63 희망한국
    Copyright ⓒ 2015 hopekorea.net All right reserved.
    희망한국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