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1.19 |
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 동성애 옹호 포럼 연속개최
2015/09/23 02:4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기독교사회운동 하는 단체들, 동성애를 옹호하고 동성애 운동과 연대해야
e0764ab5f63cded74965ed83629c8778.jpg
▲ 홍보 포스터 (사진=캡쳐)
 
지난 21일, 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 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 주관으로 '불편한 동거'라는 9월 기독교사회운동 포럼이 열렸다.

수년 전부터 동성애 운동을 전개해왔던 기독교사회운동 진영이 마련한 이번 포럼엔, 동성애단체들에게 재정적 도움을 주고 있는 '비온뒤무지개재단'의 상임이사로 있는 동성애자 한채윤씨와 동성애를 옹호하는 향린교회의 고상균 목사가 발제를 맡았다.
 
한씨는 동성애자 인권운동의 역사를 소개하며, 98년 김대중 정권이 들어서면서 국가인권위원회의 설립과 함께 점차 세상에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2007년부터 보수 기독교계의 거센 반대가 시작되었다며, 한씨는 진보 기독교계가 동성애 인권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부탁했다.
 
고 목사는 “그것이 바로 동성애인권운동과의 불편한 동거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고 말했다. 2007년 반 동성애 세력에 대응하기 위해 토론회를 개최하려 했지만, 대부분의 진보 기독교진영은 불참을 통보했다며, 어느 민중신학 노학자의 “눌리는 것은 막아야 하나, 죄는 죄라고 말을 해야지”라는 발언에서 진보 기독교진영의 딜레마를 엿볼 수 있었다며 안타까와 했다.
 
고 목사는 이에 대해 “정치적 보수 개신교의 활동을 막자는 자리에서는 함께했던 이들이 동성애 이슈가 선명해 지는 순간에는 더 이상 동지일 수 없다는 것을 확인하는 순간 이었다”고 전했다. 그리고 ‘차별 없는 세상을 위한 기독인연대’, ‘섬돌향린교회’, ‘길 찾는 교회’ 등 동성애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활동성을 가진 기독교사회운동단체, 교회가 생겨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기독교사회운동포럼은 10월 포럼에서도 동성애에 대한 주제를 연속으로 다룬다. 다음 포럼에서는 교회와 교단 그리고 기독교사회운동을 하는 단체들이, 동성애를 옹호하고 동성애 운동과 연대할 수 있는 가능성을 구체적인 사례를 통해 살펴보고, 해법을 고민해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한다.
[ 허지연 기자 ]
허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info@hopekorea.net
희망한국(www.hopekorea.net) - copyright ⓒ 희망한국.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네티즌 댓글
나야 님ㅣ2015.09.23 22:05:16 삭제
죄는 죄라고 말해야 한다. 님ㅣ2015.09.23 10:52:54 삭제
기독교사회주의자 님ㅣ2015.09.23 03:02:59 삭제
 1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희망한국뉴스 | 사업등록번호 : 경기아51354 (15.02.12) | 발행·편집인 : 김광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규 | Ω 10401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무궁화로 34 703호 | 대표전화 : 050-5814-1111 | 팩스 : 031-8038-4689 |  info@hopekorea.net후원계좌 : 농협 351-0791-0006-63 희망한국
      Copyright ⓒ 2015 hopekorea.net All right reserved.
      희망한국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